2019.12.16 (월)

AI 스타트업 머니브레인, 50억 원 규모 투자 유치



인공지능 영상 합성 전문기업 머니브레인이 5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사인 동훈인베스트먼트 외에도 신규 투자사로 포스코기술투자, KB인베스트먼트, CHN파트너스 등 총 4개 사가 참여했다. 머니브레인은 2017년 20억 원 투자유치 이후, 최근 50억 원의 투자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내 누적 투자금액이 70억 원에 달한다.


이번 투자 유치 과정에서는 머니브레인이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인공지능 영상합성 기술이 주요한 투자 포인트로 작용했다. 머니브레인이 보유한 영상합성 기술은 현재 전 세계에서 미국, 중국의 극히 소수의 기업에서만 구현 가능하며, 경쟁사 대비 더욱 뛰어난 수준의 영상품질, 합성속도를 자랑한다.


머니브레인은 이미 영상 합성 기술과 대화형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하여 다양한 산업군에서 수익화에 성공하고 있다. AI 영어회화 앱 ‘스픽나우’를 성공적으로 론칭하여 Android 앱 교육분야 인기순위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으며, 순수 영상 합성 기술로 제작한 AI 뉴스를 유튜브에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업계의 주목을 끌고 있다.


머니브레인은 이번 투자 유치 금액을 △영상기술 R&D 역량 강화 △다양한 AI 데이터 확보 △글로벌 마케팅 강화 △해외 시장 진출 등에 중점 투자할 예정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영상기술에 대한 논문 발표와 특허 확보를 시작으로, 글로벌 사업화가 가능한 수준으로 역량을 갖추기 위해 R&D에 전폭적인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


장세영 머니브레인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머니브레인이 보유한 인공지능 영상 합성 기술의 우수성과 사업성을 인정받은 것이며, 더욱 공격적으로 연구개발 인력을 채용하고 사업을 다각화하여 세계 최고의 인공지능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할 기회”라며 “국내 시장의 안정적인 성장과 더불어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사업 기회를 창출해 나가며 세계 최고의 AI 스타트업으로 발전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