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스파크랩벤처스, 온·오프라인 헬스케어 플랫폼 슬릭코퍼레이션에 투자



스파크랩벤처스는 온오프라인 헬스케어 플랫폼 운영사 슬릭코퍼레이션에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스파크랩벤처스가 주도한 35억 원 규모의 이번 프리 시리즈 A 투자에는 T인베스트먼트, NH투자증권, KB증권, 그리고 기존 투자자인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앞서 슬릭코퍼레이션은 2019년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로부터 5억 원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슬릭코퍼레이션이 운영하는 ‘슬릭프로젝트’는 최대 16명의 인원이 함께 모여 전문가의 지도하에 그룹 운동을 진행하는 커뮤니티성 운동 플랫폼으로, 클라이밍과 러닝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통해 운동의 재미를 더하고 온라인 식단 관리 서비스를 함께 제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주 사용자는 2030 밀레니얼 세대로 2017년 1월 출시 이후 누적 고객 수 1만 6천여 명, 평균 출석률 95%를 기록했으며, 평균 재수강률 역시 55%로 높게 나타났다.


건강 다이어트식 온라인 판매 플랫폼 ‘슬릭마켓’도 운영 중이다. 자체 연구를 통해 독자 개발한 다이어트 전문 PB상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대표 상품인 ‘고구마볼’은 출시 이후 18개월 만에 누적 50만 팩, 탄수화물과 단백질을 동시 섭취할 수 있도록 구성된 닭 가슴살 제품 ‘한끼볼’은 12개월 만에 85만 팩 판매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스파크랩벤처스 강윤석 대표는 “슬릭코퍼레이션은 그룹 피트니스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온 선도 업체로 코로나 19로 급변하는 사업 환경 속에서도 2020년 분기 예상 매출을 초과 달성하는 등 고속성장을 통해 사업적 역량과 프로그램의 우수성을 입증했다”며, “해외에서도 온, 오프라인 그룹 트레이닝이 피트니스 업계의 핵심 트렌드로 떠오른 만큼 글로벌 시장 진출 가능성도 높게 평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슬릭코퍼레이션 김형주, 최대호 공동대표는 “국내 대표 피트니스 기업들과의 제휴를 통한 혜택 강화와 연말까지 60개 이상 지점 확보 등 서비스 지역을 수도권, 부산 등지에서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권 중심의 해외 진출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