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만인의꿈, D3 쥬빌리파트너스로부터 10 억 투자 유치



셰어하우스 꿈둥지로 청년 주거문제 해결" 밀레니얼 셰어하우스 '꿈둥지'를 운영 중인 만인의꿈이 소셜임팩트 투자사 디쓰리쥬빌리로부터 총 10 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한국 시간) 밝혔다.


만인의꿈은 "도시에서 청년들이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공간의 사회적 가치를 제안하는 소셜벤처로 합리적인 가격에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셰어하우스 꿈둥지를 운영 중이다. 꿈둥지는 서울 내에서도 특히 주거 비용이 높은 강남과 홍대 지역에 월평균 임대료 29만 원(4 인실 기준)으로 운영되어 지옥고(반지하, 옥탑, 고시원)로 대변되던 열악한 청년 주거환경의 대안으로 자리 잡고 있다.


현재 만인의꿈은 33 개의 하우스에 총 230 명의 둥지원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번 투자 역시 밀레니얼 세대의 주거 환경개선과 긴 통근, 통학 시간을 실질적으로 절감하고 있다는 사회적 임팩트를 인정받아 진행되었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 관계자는 “4 인 1 실에 의한 저렴한 주거환경과 커뮤니티 구축은 열악한 청년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현실적인 대안으로 판단했다” 며 “1 인 가구 증가 및 은퇴한 노후주택 소유자의 니즈를 고려할 때, 회사의 만족도 높은 다인실 운영 노하우는 향후 지속 가능한 확장성을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만인의꿈 김동찬 대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공유 주거 분야에서 꿈둥지만의 가격과 커뮤니티 서비스로 차별화를 시도했다. 도시에서 살아야만 하는 청년들이 부담스럽지 않은 임대료로 거주하며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만인의꿈은 이번 투자를 통해 서울 강남, 홍대 지역 내 하우스 추가 확장과 주거 편의를 돕기 위한 IT 시스템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밀레니얼 세대가 안정적으로 도시에 살 수 있는 기반과 환경을 구축해 갈 계획이다.  


만인의꿈 : http://manindrea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