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차세대 축구 분석 플랫폼 '비프로일레븐', 1000만 불 투자 유치


image credit : 비프로일레븐


차세대 축구 분석 플랫폼 비프로일레븐이 미화 1000만 불(한화 약 12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투자에는 알토스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 새한벤처스, 스프링캠프, 미래에셋벤처투자 등이 참여했으며 이는 지난 2018년 7월에 진행됐던 약 100억 원($8.6M) 규모에 이은 추가 투자이다. 


이번 투자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대다수의 축구 리그가 중단되고 전 세계 스포츠 산업이 지속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이루어졌음에도 불구 비프로의 기술 및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받아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 냈다. 


2015년에 설립된 비프로일레븐은 독일 함부르크에 본사를 둔 한국 토종 축구 분석 업체로 경기장에 설치된 특수 카메라로 촬영한 경기 영상에 AI 기술을 접목해 경기 중 일어나는 모든 플레이 상황을 판단・분석한다. 그리고 자체 플랫폼을 통해 선수와 팀에게 고품질의 데이터와 영상을 자동화된 방식으로 제공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AI 트래킹과 라이브 스트리밍 기술을 활용하여 현장에서 코칭스탭과 분석관이 실시간으로 경기 상황을 파악하고 전술적인 대응을 할 수 있도록 기술적으로 돕고 있다. 현재 EPL, 분데스리가, 세리에 A 등 유럽 빅리그 팀들을 포함한 전 세계 약 700개 이상의 팀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비프로일레븐은 이번 투자금을 바탕으로 AI 기반의 축구 분석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고 세계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대해 나가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축구 산업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유럽 시장에 중점을 두고 ‘팀의 승리와 성장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비프로의 강현욱 대표는 “새로운 기술로 인해 스포츠 산업의 큰 변화가 시작되고 있고 이 변화의 선두 주자로서 비프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어려운 시기에 고객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