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뉴욕 뉴스

홍춘천치즈닭갈비, 뉴욕 맨해튼 진출


사진 제공 : 홍춘천치즈닭갈비 뉴욕점 


치즈닭갈비 전문점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홍춘천치즈닭갈비’가 뉴욕 맨해튼 코리아타운에 진출해 호조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 매장을 연 최경림(60) 대표는 뉴욕에서 한국 외식업만 25년간 운영해온 장사 베테랑이다. 특히 고깃집 종로상회는 맨해튼의 맛집 명소로 유명하다. 홍춘천은 10월 말부터 가 오픈하여 지난주 화요일(뉴욕시간)에 본격적으로 오픈해 198㎡ 규모의 점포에서 일평균 매출이 1000만원 선에 이른다고 밝혔다.


피크타임에는 1시간 이상 줄을 서서 기다릴 정도인데, 돌아가는 고객들도 꽤 많은 편이다. 홍춘천은 지난해 일본 도쿄 중심가에 진출한 데 이어 뉴욕 맨해튼에서도 한국 닭갈비 맛의 인기를 확인하면서 글로벌 브랜드를 지향하는 홍춘천의 계획이 점점 더 실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최 대표는 1년 전부터 한국 외식 브랜드를 가져가기 위해 코리아타운을 방문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봤다. 그 여론조사에서 한국 음식 중 가장 인기 있는 음식 중에서 닭갈비가 3위를 차지해서 한국 브랜드를 물색하다가 튼튼한 본사와 안정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홍춘천치즈닭갈비를 선택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표는 “이제 한국 음식이 미국에서 충분히 인기 있다. BTS 등 한류가 전 세계적으로 퍼져 있어서 한국에서 가져온 브랜드라고 하면 일단 외국인들이 인정하고 들어온다. 한국 음식이 해외에서 통하는 것은 한국인의 섬세한 맛이 한국의 국력 신장과 함께 인정받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과거 서양에서 일본 제품과 음식을 인정했듯이 이제 한국 제품과 음식이 인정받고 있다는 것”이라며 “한 달에 한 번씩 한국에 들어와 배로 컨테이너 두 개 분량의 원부자재를 매월 미국으로 가져가고 있다. 심지어 인테리어 소재, 모래까지 한국에서 가지고 간다. 미국 현지에서 한국적 분위기가 먹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