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1 (토)

뉴욕 뉴스

LG전자, 테네시주에 세탁기공장 준공


LG 테네시 세탁기 공장 전경


LG전자가 세계 최대 가전시장인 미국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현지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LG전자는 29일 테네시(Tennessee) 주 클락스빌(Clarksville)에 위치한 테네시 생산법인에서 ‘LG전자 테네시 세탁기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외부 인사로는 마크 그린(Mark Green) 미국 연방의회 하원의원, 빌 리(Bill Lee) 테네시주 주지사, 짐 듀렛(Jim Durrett) 몽고메리카운티 시장, 조 피츠(Joe Pitts) 클락스빌 시장, 김영준 주애틀랜타 총영사 등이, LG전자에선 H&A 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북미지역 대표 조주완 부사장, 리빙 어플라이언스  사업부장 류재철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신공장은 미국 현지 세탁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당초 예정보다 6개월 앞당긴 지난해 12월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2017년 8월 착공한 이후 15개월 만이다. 신공장은 대지면적 125만 제곱미터, 연면적 7만 7000제곱미터 규모이며 약 600명이 근무한다. 총 투자금액은 3억 6000만 달러에 이른다. 


LG전자가 미국에서 생활가전제품을 생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테네시 세탁기공장을 세계 최고 수준의 ‘지능형 자율 공장’으로 지었다. 2개의 생산라인에서 드럼세탁기와 통돌이 세탁기를 생산하며 연간 생산능력은 120만 대 수준이다. 이곳에서 10초에 세탁기 한 대씩 생산하는데 경남 창원에 위치한 세탁기 생산라인과 비슷하다. 

 

한편 LG전자는 신공장 외에도 현지 인프라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미시간주 헤이즐 파크(Hazel Park)에서 전기차용 배터리팩 등을, 앨라배마주 헌츠빌(Huntsville)에서는 태양광 모듈을 생산하고 있다. 올해 말 완공 예정인 LG 북미 신사옥은 뉴저지(New Jersey)에 들어서며 LG전자를 비롯해 LG그룹 계열사가 입주하게 된다. 


LG전자 H&A 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신공장의 안정적 운영을 기반으로 북미 시장에서 강력한 시장지배력과 지속 가능한 성장구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