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스타트업

모빌리티 플랫폼 스타트업 무브, 베트남에 이어 대만, 태국 서비스 확장 오픈


image credit : 무브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스타트업 무브가 베트남, 대만에 이어 태국까지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5월 베트남에 첫 서비스를 시작한 후 10월 말 대만의 가오슝, 태국의 방콕까지 확장하게 되어 동남아시아 총 8개 도시에서 해외 여행객을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시하게 됐다. 이로써 무브는 베트남(다낭·나짱·호찌민·하노이·푸꾸옥), 대만(타이베이·가오슝), 태국(방콕) 총 3개국 8개 도시에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무브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해외 여행객을 위한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전용 기사, 전용 차량을 제공하여 해외 여행객의 안전하고 편안한 이동을 도와준다. 이로써 패키지보다 더 편한 자유여행을 가능하게 한다. 


그동안 동남아시아의 대중교통환경이 좋지 않아 많은 불편을 겪었던 해외여행객들은 여행 시 안전하고 편안한 이동수단으로 무브를 쉽게 이용할 수 있어 반기는 분위기다. 


무브는 해외에서 이동 장소마다 매번 번거롭게 차량과 기사를 호출해야 하는 택시 서비스가 아닌, 전 일정을 전용 기사와 전용 차량으로 이용하는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이다. 


이용자는 무브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한국어로 예약과 기사 호출, 일정 조정 등이 가능하고, 자체 라이브러리 시스템을 내장하여 현지 기사와 한국어로 소통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무브는 최신형 차량을 제공하고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전용 기사를 배정함으로써 이용자들이 보다 쾌적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차별화된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관련기사